올바른 게인스테이징 > 질문&답변

사이트 내 전체검색

질문&답변

질문&답변

올바른 게인스테이징

본문

안녕하세요.
저는 주로 샘플과 가상악기 중심의 EDM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현재는 믹싱단계인데요. 지금 막 게인 스테이징 까지 마친 상태인데
제가 한 방법이 올바른 게인 스테이징인지 궁금하여 질문을 드립니다.
두 가지 방법으로 진행을 한 상황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의 적어보았습니다.

작업 장르 : EDM
사용하고 있는 DAW : 스튜디오 원3
현재 환경 : 디지털 환경의 믹싱이고 편곡을 마치고 녹음은 일체하지 않았습니다.
가상악기로 미디 시퀀싱한 상태 Wave 파일로 바운싱을 하지않는 상태로 믹싱작업을 하려고
하는 상황입니다.

방법1

1. 마스터채널 post 단에 Waves Paz Meter Strereo / Waves VU Meter 걸어놨고

2. 드럼채널 부터 / 베이스 / 기타 / 신스 / FX 채널까지 하나하나 듣고 미터로 보면서
각 채널에 스튜디오 원3 빌트인 플러그인인 Mixtool(Trim)을 걸어서
Gain 노브만 건드려서 -18db 에 오게끔 조정해놨습니다.

모든 채널 다 이 방법으로 -18db 오게끔 걸어 놨고
대략 헤드룸은 -8db 정도 왔다갔다 하더군요.

페이더는 유니티 게인(0db)상태로 건드리지 않았습니다.
다음작업으로는 각 채널별로 EQ로 조정하고
킥을 중심으로 킥보다 작게 들리게끔 다른 악기들을 아까 걸었던 Mixtool(Trim)으로
노브를 더 내렸습니다.

페이더는 유니티 게인(0db) 상태로 두고 오로지 게인(Mixtoll플러그인으로)
노브 로만 밸런스를 잡고 있는데 제가 하는 이 방법으로 해도 괜찮은가요?

방법2

위의 얘기처럼 가상악기로 시퀀싱을 해서 편곡을 마친 상태에서(소스 바운싱 안하고)
게인 스테이징을 하는데요. 모든 채널의 레벨을 오직 페이더로만 -18db로 맞추고
킥을 중심으로 밸런스를 맞춰나갑니다. 그리고 EQ 다이마믹 등등 진행합니다.


현재 제가 이 방법1의 지식은
유튜브 채널 믹스워크샵님의 강좌를 보고 하게 되었습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SuWo94nhDJ0

저 처럼 게인 스테이징을 방법1과 방법2 중 어떤 방법이 올바른 방법이며
만약 둘 다 잘 못 된 것이라면 어디서부터 잘 못 된 것일까요?
궁금 합니다.
추천 0

Nexus님의 댓글

Nexu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미디시퀀싱이라면 사용하신 가상악기 내부 출력 기준으로 게인 확보를 시작하십시오.
그 후에 사용되는 트림이나 게인 확보는 크게 의미가 없습니다. 어차피 재 증폭입니다.
낮추는 것은 문제가 없습니다.
만약 어쩔 수 없거나, 이미 녹음된 트랙을  맞추려면 그 때 게인을 사용하세요.


그리고 사용하시는 프로그램의 미터링(metering)표기 법에 대하여 확인해보십시오.
디지털에서 의 최상단은 0dBFS입니다. 하지만 많은 소프트웨어에서는 편의를 위해서 아나로그 표기를 겸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런 표기 오독으로 -18dB와, -18dBFS은 상황에 따라서 다른 결과를 가져올 겁니다.

이렇게 인풋에 대한 게인스트럭쳐가 잡히게 된 후 페이더로 믹싱을 시작하시면 됩니다.
페이더를 굳이 0dB에 맞추려고 트림과 플러그인 게인을 낮춰 믹싱작업을 하는 것은 크게 의미가 없습니다. 필요가 없었다면 왜 소프트웨어에서 페이더를 만들어 두었을까요.


동영상은 보지는 않았지만,  동영상의 요지는 이것 같습니다.
처음 게스트럭쳐를 맞춰둔다면, 인과 아웃 단의 보상작업을 통해
동일한 레벨 선상에서 유지할 수 있고. 페이더를 굳이 안 건들여도 믹싱과정에서 올바른 밸런스를 유지할수 있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게인스트럭쳐가 -18dBFS을 기준으로 맞춰서 작업하셨다면,
플러그인을 통해 손실 혹은 보상이 있었을 겁니다.  다음단 게인스트럭쳐를 위해 플러그인내 MAKE UP 게인을 이용하여 감소된 레벨에 대한 보상을 해주어야 다음단 에서도 유지가 될 것입니다.

input gain에 대한 이해와 Fader의 역할을 확실히 이해 한다면 도움이 되실 겁니다.

베란다님의 댓글

베란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믹스라는게 이론적으로 다가가면 안되는것 같습니다.
만들고자 하는 레퍼런스 음악을 함께 듣고,
이론은 거들뿐 귀로 맞춰야 하는 것 같아요.
계산대로 실행하면 결국 생각했던 목표와 어긋나더라구요.

이경훈님의 댓글

이경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가상악기나 미디라고 일반적인 믹싱방법이 바뀌진 않을겁니다.
저도 라이브오퍼부터시작을해서 피크 꽉꽉채우면서 믹스하다보니 전반적인 다이나믹이 떨어지고 항상 갑갑한느낌이 들더라구요.
제가 하는방법은 일단 킥의 피크를 -18dBFS에 맞추고 그 기준으로 베이스-스네어..등의 나머지소스를 발란스 잡아가는 순서입니다.
전반적인 소리가 당연히 마스터링전엔 낮겠지만, 이렇게함으로서 보컬이나 다른 메인악기가 드럼위에 올라갈 수 있는 여유가 남더라구요.
믹싱은 발란스로 시작해 발란스로 끝난다는 명언?이 있었는데.. 여기서 가장 섬세히 사용할 수 있는 툴이 페이더입니다(왜 게인은 knob형태고 볼륨은 fader인지 생각해보시면^^)

InBlue님의 댓글

InBlu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번 방법으로 기가막히게 믹스하시는 감독님들도 계시지만 잘못된 방법입니다. 게인스트럭처를 맞춘후 밸런스를 페이더로 잡는것이 정석이지요. 아날로그 믹서, 디지털 믹서 심지어 DAW 까지도 그 많은 공간과 비용을 차지하는 페이더를 구지 왜 달아놓았을까요? 게인놉을 통해 적정레벨을 확보한 후 나머지 밸런스는 프로세싱과 페이더를 통해 이루어집니다.

질문&답변 목록
번호 댓글 /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게시물이 없습니다.
게시물 검색